오다큐센 정기권해제

1개

[일본D+35] 일상 - 하루만에 정기권 해제하다 ㅠㅠ 그리고 아르바이트 그만둠!

2014.05.06 00:40


1/50sec | F/2.5

진지하고 진지하게 무엇이 나를 위한 길인가!!! 나 자신만 바라보고 이기적일지 모르지만, 타지에서의 실패없는 삶을 살기위해서 어느 쪽이

유리한지 고민했다. 어제 저녁부터 여러 사람과 특히 반장님이라 불리우는 미워홀 반장님의 조언 등등...


선택은 언제나 본인이다! 라는 점을 확실하게 알게된 하루였다.



 

 

일단 독도는 우리 대한민국 땅입니다!

 

일본 워킹홀리데이(WorkingHoliday)에 관한 일상을 담은 글입니다.

약간의 도움을 드리고자 포스팅 하고 있지만, 근본은 제 삶의 기록의 일부분이여서 편의상 반말(半말)로 작성됨을 양해 부탁드립니다.

 

 2014년 5월 2일 금요일 D+35.



어제까지만해도 신오오쿠보에서 집으로 돌아가는 발걸음이 가볍고 좋았는데, 집에 다다르자 이게 과연 올바른 선택을 한 것인지 의문이 들기 시작했다. 역시 이런 저런 이유가 있었으니 그렇겠지?? 아무리 편하고 좋은 직업이라고 해도, 확신이 서지 않는다면 그것은 정도를 걷고 있다기엔 조금 어폐가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 지난 포스팅 된 내용을 보면 파란 박스로 써있는 내용들이 이러한 불안감을 가져다 준 것이다.


역시 아닌 것 같다.


라는 생각이 들었다. 처음에는 토요일까지 일해보고 정사원의 유무가 확인 되면 그 때 그만둘지 계속 할지에 대해 판단하기로 했다.

그런데 역시 빨리 그만둔다고 했을 때, 면접 때와 달리 금방 그만두는 나에게 일했던 급여를 챙겨준다면 내가 성급하게 그 가게를 오해했던 거고, 그 반대로 '괘씸죄'로 급여를 지급하지 않는 다던가... 약간의 더티행정을 펼친다면 빨리 그만둘 수 있게 되서 다행인거다.


그래서 오늘!!! 전화하기로 마음 먹었다.


그전에 어제 새로 발급한 나의 정기권은 어떻하지?ㅠㅠㅠㅠㅠ

인터넷으로 검색해보니까 조금의 수수료가 나갈 뿐 정기권 해제는 문제 없다라는 정보를 입수!! 아침에는 몇 시간 뒤에 백수가 될 나에게 빨리 다른 알바자리를 찾아 보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었다.



 오전에는 인터넷으로 약 여섯 군데정도 응모를 해놓았다.

그리고 오후에 아침겸 점심을 해결하고 무작정 밖으로...


동네를 돌면서 그동안 미쳐 알아보지 못했던 알바 모집 글들을 수줍게 노트에 메모해 가면서 다녔다.

그리고 쿄도역 도착!! 안내창구로 가서 정기권 해제하고 싶다고 말씀 드렸더니, 가능하지만 수수료가 나오는데 괜찮겠냐며 ㅠㅠ


안괜찮은데 별 수없죠 ㅠㅠ


괜찮다고 웃는 얼굴로 대답하고 안내를 받았다. 5월 2일부터 개시라서.. 결국 오늘 하루 쓴 걸로 계산된 듯? 600엔에 수수료가 나와버렸다;;; 쓰지도 못하고 어제 저녁에 기분좋아서 지른 정기권의 타격이 나의 밥 한끼 금액으로 돌아온거다. 하하;; 별 수 없지..


해제하는 건 역시 정기권 발행 기계에서 해제 버튼을 누르고 카드를 넣으니 파란색으로 인쇄되있던 정보가 지우개로 지우듯이 지워져서 나왔다. 오오오오오!!!!!!!!!! 신기한데 돈 아까워 ㅠ


역무원은 어눌한 내 일본어를 듣고 걱정이 됐었나?? 한자가 헷갈리죠?? 잘못 끊으셨나봐요. 라고 여쭈어봐주셨다.ㅋㅋ

잘못 끊은 건 맞으닠ㅋ

그냥 네. 그렇다고 하고 JR의 특정역을 예로 들어서 여기서 여기까지 끊을땐 어떻게 하냐고 물어보았다.

친절한 설명!! 난 이제 90% 이해했어!!!!


사요나라 역무원 아저씨 하고 근처 한적한 공원으로 자리 잡아서 알바 전화를 쭈욱~~ 돌려주었다.

4군데 전화 돌림!! 두 곳은 동네 근처 편의점, 한 곳은 후레슈네스버거, 또 한 곳은 동네의 이자카야다.


일단 집앞의 편의점은 처음에는 면접보라고 그랬다가. 외국인도 가능하냐고 물었더니 지금 정도 수준이면 괜찮다고 하셨다.

그런데 지금 수준은 사전에 공부 해놓은 대사 읽는 거나 마찬가지 ㅠ 그래서 솔직하게 생활 일어만 가능하다고 말씀드리니, 그러면 자기가 가르쳐줄 자신이 없다면서 죄송하다며 시쯔레이시마스를 외치셨다 ㅠ


일단 떨어짐;;


또 한곳의 편의점은 외국인 채용 가능이라는 인터넷 공고글을 보고 전화해본건데 텐쵸(점장)이 없다고 내일 전화달란다;;;

오키! 여기는 일단 킵!!


후레슈네스버거는 솔직히 자신은 없었지만 몹시 해보고 싶었다. 동네 오며가며 볼 때마다 한적하니..ㅋㅋㅋㅋㅋ

아무튼 전화 걸어보니 어떤 남자분이 받으셨다. 이런저런 바이트 때문에 전화했다고 하니 역시나 텐쵸가 없으니까 전화번호랑 이름 메모 받겠다고 하심!! 그래서 전화번호 불러드리고 여기도 일단 킵하기로!!


이자카야는 전화를 계속 안받으심 -_ ㅡ++


그리고나서 일 했던 사장님께 전화드려서 사실대로 말씀드리고 (일본어 공부가 하고싶습니다~~~) 양해를 구했더니 역시 이해는 하시지만 살짝 곤란하다는 말만 하시고 ㅠㅠ 죄송합니다. 사장님!!

역시 급여 정산 이야기는 없으셨다. 나중에 꼭 물어봐야지 ㅠㅠ


그러고 집에 들어와서 아쉬운 마음에 또다시 아르바이트 폭풍검색!!! 여기는 어떻고 저기는 어떻고 나름대로의 기준으로 분별하는 작업도 시간이 꽤 소요된다.


뭐 어떻게든 되겠지!!! 내일도 힘냅시다!!

, , , , , , , , , , , ,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2014.05.06 01:04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kfshl 2014.05.06 02:39 신고

    안녕하세요^^ 이렇게 또 발자취를 남겨주시니 너무 감사합니다.

    뭐.. 시작은 좋게 !! 마무리도 돈 문제 빼면 좋게 끝나긴 했는데, 역시 첫단추를 잘 잠구지 못한 제 잘못이 크겠죠 ㅠㅠ

    응원의 댓글 진심으로 감동입니다. 항상 블로그에 일기 쓰는게 며칠 밀려서 쓰다보니 ㅠ 결론적으로 월요일날 한군데는 합격됐어요!!!!
    단 일주일에 3일도 시켜줄까 말까해서ㅋㅋ 무조건 투잡이상으로 해야될 것 같네요.

  • BlogIcon 이피디 2014.05.07 09:49

    공장은 가지마세요. 오바짱 텃세가 쌔요. ㅎㅎ

  • BlogIcon kfshl 2014.05.07 10:03 신고

    안녕하세요!!! 댓글 감사합니다.

    오바짱 텃세는 어디에나 있나보군요.ㅋㅋㅋ 공장은 일에 비해서 다양한 경험은 없을 것 같아서 일단 보류중입니다. 조언 감사합니다!!

    한국에서도 반년 정도 공돌이 생활해봐서 느낌은 알겠는데, 일본의 공돌이는 어떨지 조금 궁금하긴 하네요.ㅋㅋㅋ

1

총 660,384명이 방문했어요.

오늘 7명 | 어제 27명

Blogger is kfshl & Simplify v1.1 made by OPNay